Home > 대한광복단 > 대한광복단 단원
 
 
 
 
이 름 김재호 (金在浩(金胡建))
출 신 지 전남 나주
훈 격 애국장 (1990)
운동계열 임정·중국방면
 
 
김 재 호(金在浩) 1914. 9. 28~1976. 7. 6 이명 : 胡建
전라남도 나주(羅州) 사람이다.
나라를 일제에 강점당한 이후 항상 독립운동의 기회를 엿보다가 1919년 3·1독립운동때 향리에서 독립만세시위운동에 참여하고 요시찰인으로 지목되어 중국으로 망명하였다.
1933년 2월경 상해(上海)에서 온 정의은(鄭義恩)과 같이 남경(南京)으로 가 의열단(義烈團) 간부학교에 입학하여 독립전쟁의 훈련을 받았다. 여기서 제2기생으로 졸업하고 항일운동 지하 공작원(地下工作員)으로 활동하다가 조선민족혁명당(朝鮮民族革命黨) 창립에 주도적으로 참여하였다.
1937년 7월 이후 중일전쟁(中日戰爭) 당시 동지들과 제2전구(第2戰區) 산서성(山西省) 일대에서 대적선무공작(對敵宣撫工作) 초모공작 등을 전개하였다.
1941년 5월에는 조선의용대(朝鮮義勇隊)에 입대하여 제1지대 제1전구 사령부의 대원으로 활동하다가 김구(金九)의 소명으로 중경(重慶) 임시정부 선전부의 선전위원이 되었다. 이때 초대 선전부장에는 김규식(金奎植)이 선임되었으며 그 아래

차 장 : 윤징우(尹澄宇)
비 서 : 안원생(安原生)
총무과장 : 한지성(韓志成)
발행과장 : 김인철(金仁哲)

등이 각기 뽑혔다.
선전 계획 수립 진행방침에 따라 선전위원회가 설치되자 그는 다른 10여명의 독립지사와 함께 선전위원에 지명된 것이다. 그 이외의 위원으로는 조소앙(趙素昻)·신익희(申翼熙)·엄항섭(嚴恒燮)·김성숙(金星淑)·유림(柳林)·안우생(安偶生)·김문(金文)·김인철·박건웅(朴建雄)·이정호(李貞浩)·한지성·신기언(申基彦)·손두환(孫斗煥)·김상덕(金尙德) 등 15명이었다.
1942년 10월에는 선전위원회 위원 겸 발행부 주임에 임명되었으며, 임시의정원의 전라도 의원으로 선출되어 광복시까지 의정활동에도 참여하였다.
1943년 4월에는 해방동맹 소속으로 임시정부의 내무부 사회과장에 임명되었으며, 1944년 5월에 총무과장(總務科長)에 전출되어 계속 임시정부 운영에 참가하여 활동하였다.
정부에서는 그의 공훈을 기리기 위하여 1980년에 건국포장을 추서하였다.
※1968년에 대통령표창을 추서받음.
※1990년에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받음.

☞ 出典:『大韓民國 獨立有功者 功勳錄』 第 5卷, 國家報勳處, 1988年, pp.525~5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