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대한광복단 > 대한광복단 단원
 
 
 
 
이 름

정운일 (鄭雲馹)

출 신 지 대구
훈 격 애국장 (1990)
운동계열 애국계몽운동
 
 

정 운 일(鄭雲馹) 1884. 1. 16∼1956. 2. 5


대구(大邱)사람이다.
국권상실 이후 독립운동의 방안을 모색하던 중 대한광복회(大韓光復會)에 가입하여 군자금 모집활동을 폈다.
대한광복회는 1915년 풍기광복단(豊基光復團)과 조선국권회복단(朝鮮國權恢復團)의 일부 인사들이 제휴하여 결성한 혁명단체였다.
동회는 국내에서 군자금을 조달하여 만주의 기지에서 혁명군을 양성하고 국내에 확보한 혁명기지를 거점으로 적시에 봉기하여 독립을 쟁취할 것을 계획하였다. 이때 행동지침은 비밀·폭동·암살·명령의 4대 강령이었고 각처에 곡물상을 설치하여 혁명기지로 삼는 한편 혁명계획은 군자금 조달, 독립군 및 혁명군의 기지건설, 의협투쟁으로서의 총독처단 계획과 친일부호 처단 등으로 추진되었다.
그는 군자금 모집을 위해 1916년 8월 김진만(金鎭萬)·김진우(金鎭瑀)·최병규(崔丙圭) 등과 함께 권총을 휴대하고 김진만의 장인인 대구 부호 서우순(徐祐淳)의 집에 잠입하였다. 그런데 이를 목격한 그집의 머슴과 격투가 벌어졌고, 이러한 상황에서 김진우가 머슴에게 권총을 발사함으로써 사정이 여의치 않게 되자 일행은 일단 피신하였다.
그러나 곧 일경에 피체되어 그는 1917년 대구지방법원에서 징역 10년형을 언도받고 7년간의 옥고를 치렀다.
정부에서는 고인의 공훈을 기리어 1977년에 건국포장을 추서하였다.
※1990년에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받음.

☞ 出典:『大韓民國 獨立有功者 功勳錄』 第 7卷, 國家報勳處, 1990年, pp.643∼644.

註·判決文(1917. 6. 16 大邱覆審法院)
·高等警察要史 180·185面
·獨立運動史(國家報勳處) 7卷 257面